본문 바로가기

인권편지

변방의 아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를… 서울에 볼 일이 있어 비행기를 탔다. 이륙하는 비행기 안에서 창을 통해 제주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눈물이 글썽거려졌다.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운 땅, 그러나 변방에 자리 잡아 중앙정부와 외세에 의해 휘둘리면서 갈기갈기 찢김을 당한 아픈 역사를 되풀이 해 온 땅.   4ㆍ3이 그 대표적인 예다. 지금으로부터 불과 반세기 전 이 땅에서는 제주와 전혀 무관한 좌우 이데올로기 대립과 그로 인한 외세의 개입으로 도민 수만 명이 학.. 더보기
제주해군기지, 양보해선 안될 마지막 '5가지' 지난 9월 28일 도민대통합추진위원회는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관련하여 제주지원특별법 제정을 주장하며 해군기지 관련 행정절차의 중단을 요구하였다. 그 다음날 제주지방변호사회도 평택시의 주한미군기지 이전 및 경주시의 핵방폐장 설치 사례를 비교하며 비슷한 취지의 기자회견을 가졌다. 도민대통합추진위원회와 제주지방변호사회의 제의는 10월 1일자 한라일보 사설에서 표현한 바와 같은 최후의 양보안으로서 제주도민, 도지사, 도의회 모두가 힘을 합쳐 반드시 관철시켜야.. 더보기
'다문화'가 뭘까?  요즘은 그야말로 '다문화 홍수시대'이다.   5년전 노무현 정권때 미국에서 스포츠스타로 성공한 한국계 미국인인 '하인즈워드'가 한국을 방문하면서, 그의 유명세에 편승하여 한국사회는 혼혈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그즈음에   '다문화'가 주요 정책이슈로 자리잡았다.   다양성, 평등, 공존의 의미가 들어있는 '다문화'를 누구나 쉽게 이야기하고, 마치 기업의 .. 더보기
제주국제자유도시 ‘원조’는 박정희 전 대통령 제주국제자유도시 ‘원조’는 박정희 전 대통령 [신용인의 이어도가 어디꽈]국제자유도시가 제주 비전이 된 까닭은     제주는 2002년 ‘제주국제자유도시특별법’을 제정하고 이를 근거로 하여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을 수립ㆍ확정함으로써 국제자유도시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지금 도민 중에서 국제자유도시를 피부로 느끼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제주도정은 여전히 ‘국제자유도시 제주’를 외치.. 더보기
센터를 풍요롭게 하는 커피향기 '라바짜' 'T'라는 가게는 이태리 라바짜사에서 생산하는 커피를 블렌딩해서 판매하는 곳인데, 제 입맛에 잘 맞아서 자주 찾곤 합니다.   아침마다  T가게에 가는게 귀찮아서, 그곳 매니저에게 부탁해   'LAVAZA'  원두를 공수해 왔지요.   원두를 이 원통안에 넣어 두었습니다.   센터에 커피머신이 없는 관계로 손으로 드립해서 마십니다.   .. 더보기
제주가 지구생태계 파괴 주범으로 몰리는 날엔… 제주가 지제주가 지구생태계 파괴 주범으로 몰리는 날엔… [이어도가 어디꽈] 패러다임의 변화와 국제자유도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위원회(IPCC)는 전 세계의 저명한 과학자들이 망라되어 있는 곳으로 주기적으로 기후변화보고서를 발표한다. IPCC는 지난 2007년 5월 방콕총회에서 제4차 기후변화보고서를 발표하였는데 그 보고서는 인류가 삶의 방식을 자연친화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2100년경에는.. 더보기
초콜릿의 부드러움에 반해~ [초콜릿의 부드러움에 반해~] 제주에 초콜릿 가게가 있다.   '쇼코아르 쇼콜라' 음료도 마실 수 있고, 직접 초콜릿을 만들어 의미있는 선물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곳이다.   2009년세계시민교육이 모두 종료되어 아쉬운 마음으로 뒷풀이차 참여자들과 함께 갔던 초콜릿카페.   내가 먹었던 '비엔놀라'는 우유와 다크초콜릿을 블렌딩해서 만든 것인데, 맛이 부드러웠고 감칠맛이 있었다. .. 더보기
제주도를 자연치유의 메카로 만들자! 제주도를 자연치유의 메카로 만들자! [칼럼]신용인 변호사, "특별법 개정해 전통의술 합법화" 필자가 부산지방법원에서 판사로 근무할 때 침ㆍ뜸 등 전통의술에 조예가 깊은 판사 한 분이 있었다. 그 분은 우리 민족의 전통의술은 배우기도 쉽고 부작용도 거의 없을 뿐 아니라 치료효과도 한방이나 양방 못지않게 좋은 매우 훌륭한 치료법이라고 하며 전통의술의 우수성을 누누이 강조하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