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를 보는 시각의 차

Posted by 산포
2010.10.20 14:56 인권편지/이야기 산책

인권위를 보는 시각의 차

"국가인권위원장, 애국시민 전체 모욕" 
 
국민행동본부 “국보법폐지 발언 해명 없을 경우, 사퇴운동 벌일것”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는 7일 성명을 내고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에 대해 “정권에 대한 실망을 넘어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애국시민 전체를 모욕했다”고 성토했다.
 
현 위원장이 지난 4일 소위 ‘국가인권위제자리찾기공동행동’이라는 단체가 전달한 공개질의서에 대한 답변을 문제삼고 나선 것이다.
 
현 위원장은 “기존 인권위가 취해 온 방침과 역할을 계승하겠다”며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지난 좌파정권 동안 국가보안법 폐지를 결사반대해  투쟁해 온 보수단체들은 이러한 발언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민행동본부는 “국가인권위는 최악의 유린(蹂躪)이 저질러지는 북한의 인권참상은 외면한 채 좌파적 담론 실천에 주력해온 조직”이라며 “국가보안법 폐지론자들이 다수를 차지한 인권위는 반미주의자, 폭력시위대, 국가안보와 공권력을 공격하는 집단은 보호할 인권이고, 경찰, 상인, 일반시민, 북한동포는 유린돼도 좋을 인권대상이라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현 위원장이 “촛불시위에 대한 경찰 진압은 과잉”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서 “촛불집회는 좌익세력이 주도한 불법, 폭력, 깽판의 광란”이라며 “경찰의 과잉진압은 촛불집회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찾을 수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진압이 있었다면 쇠파이프와 삽, 망치를 휘두르는 폭도들에 대한 소극적 방어였을 뿐”이라며 “오히려 경찰은 100일 넘게 진행 된 촛불집회 과정에서 500명 넘는 인원이 다치고 300명 넘게 입원했다”고 덧붙였다.
 
현 위원장이 MBC PD수첩 제작진 기소 사건과 관련해서 “국내외에서 많은 우려를 하고 있다”며 “언론 자유는 인권수준을 나타내는 척도다”라고 한 것에 대해, 국민행동본부는 “MBC PD수첩을 옹호한 것은 가히 엽기적”이라며 “지난 해 촛불집회를 촉발시킨 4월29일자 PD수첩은 무려 30여 곳을 왜곡, 오역, 날조했다”고 지적했다.
 
국민행동본부는 현 인권위원장이 국가보안법 폐지까지 주장하고 나선 것에 대해 “대체 우리는 왜 피와 땀과 눈물을 흘리며 좌파정권 종식을 위해 투쟁했단 말인가?”, “이러고도 한나라당은 2012년 또 다시 표를 구걸할 생각인가?”라고 반문했다.
 
국민행동본부는 “현 씨의 국가보안법폐지 등 자신의 반역적 발언에 책임 있는 해명에 나서야한다”며 “적당한 시간 내 해명이 나오지 않을 경우 우리 애국시민들은 현병철 사퇴 운동에 돌입하게 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에 대한 정체성 논란이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국민행동본부 등 보수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장에 대한 사퇴 운동에 나설 경우, 이명박 정부에 적지않은 부담으로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