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소식 전합니다.

Posted by 산포
2011.10.20 15:50 인권편지

지금 인도에 있습니다.

몸상태가 좋지 않은채로 출국해서 델리의 티벳 난민캠프에서 몇 일 지내면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냄새나는 쓰레기 더미로 유명한 델리의 거리와는 달리 티벳 난민캠프는 규모는 조그만 하지만 청소와 위생에 무척 신경을 쓴다는 것은 한눈에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난민촌 담장을 경계로 완전히 다른 세상입니다.

델리 거리에서는 번화가 일부를 제외하고는 저녁에 길거리를 걸어다니는 것이 대단히 위험한 짓이라고 인도 친구에게 여러 차례 경고를 들었습니다만, 난민캠프 내에서는 밤늦게 거리를 돌아다니는 것에 전혀 위험을 느끼지 않습니다. 외국인 여성이 혼자 거리를 다녀도 전혀 위험하지 않습니다.

이라크에서 쿠르드 노동자당(PKK) 게릴라와 연계를 맺고 있는 쿠르드족 난민캠프가 생각이 납니다. 그들은 캠프 안에 사회주의 공동체를 건설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었습니다.

인도인 걸인들이 티벳 난민캠프에 들어와서 구걸하고 사람들은 이를 외면하지 않습니다. 또한 거리를 돌아다니는 주인없는 개들에게도 먹을 것을 챙겨주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곳의 사람들은 불교적 이상사회를 이곳에 건설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정치적으로 각성된 난민들은 비록 비좁고 열악한 환경의 난민 캠프 내에서 조차 다른 사람들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몇 일 후에 티벳 망명정부가 자리 잡고 있는 다람살라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가능하다면 달라이 라마도 만나보고 싶습니다.

인도 델리의 티벳 난민캠프에서

아쉬티 hamsa 드림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