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인권논문 공모전 최우수상을 거부하며

Posted by 산포
2010.12.15 15:10 인권편지/이야기 산책

2010년 인권논문 공모전 최우수상을 거부하며


이 상 윤

 

 

나는 성전환자와 관련한 논문으로 인권위 주관 공모전에서 학생부 최우수상에 선정되었다.

 

기뻤다. 상금은 물론이고, '스펙'이 쌓여가는 느낌에 벌써 취직이 된 기분이었다.

 

나는 로스쿨에 재학중이다. 그것도 무려 '인권법'이 특성화인 학교.

인권법에 관심이 있었고, 관련한 변호사가 되고 싶었으며,

수상으로 인해 왠지  인권변호사가 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그러던 와중에 한 여고생의 수상 거부 기사를 보았다.

그리고 갈등했다. 그러나 속마음은 이미 수상을 주장하고 있었다.

길을 걷다가도, 수업중에도 계속 수상의 당위성을 주입시켰다.

심지어 이 순간에도 그렇다.

 

하지만, 내 검은 속마음보다 김은총 양의 용기가 더 밝았다.

로스쿨 동료들의 조언과 격려로 쓰여진 논문이다. 그들의 격려가 더 빛났다.

어두운 모텔방 한켠에서 홀로 호르몬을 주사할, 성전환자의 삶에 대한 희망이 내 검은 마음보다 더 눈부셨다

 

그래서 나는 희망의 이름으로 수상을 거부한다.

 

이 빛들이 현 위원장의 퇴진과 국가인권위의 정상화를 만들어 내리라 믿는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